국제

"美 출품 한동훈 딸 앱, 200만 원 받고 만들었다"…국내 개발자 '등장'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시·청각 장애인들을 위해 제작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 미국 경연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가운데, 개발자에게 200만 원을 주고 의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10일 MBC는 한 후보자의 딸 한 모 양이 시·청각 장애인과 봉사자들을 연결해주는 앱인'셰어리’ 소유권자 3명 중 한 명으로 이름을 올렸다고 보도했습니다. 다른 소유권자 2명은 한 양의 이종사촌 언니들로 알려졌습니다.

이 앱은 지난 2019년 한 양이 중학생(만 14세)이었을 때 만들어졌습니다. 또한 같은 해 미국에서 18세 이하 여학생을 대상으로 열린 앱 제작 대회 ‘Technovation Girls’에 출품돼 준결승에 진출했습니다.

해당 매체는 앱 시연 영상에 노출된 전화번호에 연락한 결과 “한 남성이 200만 원을 받고 개발해줬다”고 전했습니다.앱 제작 의뢰를 받은 남성은 국내 전문 앱 개발대행업자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프리랜서 전문가에게 일을 맡길 수 있는 플랫폼 ‘크몽’을 통해 제의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의뢰 주체에 대해서는 “신원을 알 수 없는 중년의 여성이 온라인 대화로 의뢰했다”며 “이 여성이 ‘서울시 장애인 앱’을 참고하라고 했다. 학생들과 앱 개발에 대해 직접 소통한 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Technovation Girls’에 대회 규정에 따르면 자원봉사자로 멘토가 조언을 해줄 수 있지만, ‘코드 작성을 포함해 학생이 제출하는 어떤 부분도 제작할 수 없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이에 한 후보자 측은 “‘Technovation Girls’는 사업계획, 홍보영상, 앱 소스코드 등을 출품하도록 돼 있다”며 “(한 양은) 아이디어 개발, 홍보영상 제작에 참여했다. 앱 제작에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한 양의 아이디어를 개발자에게 직접 전달 했느냐’는 질문에는 “팀원들끼리 아이디어를 서로 나눴다”고 설명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