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오미크론'발 입국자 전원 자가격리에 여행객·업계 '발 동동'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앵커]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한국에서도 검출되면서 입국자 전원 자가격리 등 긴급 방역대책이 발표되자 귀국할 예정이던 여행객 등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갑자기 바뀐 방역대책에 해외여행을 계획했던 사람들의 취소 문의도 쇄도하고 있습니다.

[리포트]인천국제공항 입국장.방호복을 입은 방역 요원들이 곳곳에 서 있습니다.신종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국내 확진자가 나오면서 공항 검역 절차가 강화된 겁니다.

인천국제공항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이용객이 86% 증가하는 등 지난달 들어 활기를 되찾고 있었는데요.항공업계는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확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당장 오는 16일까지 2주 동안 해외에서 들어오는 모든 여행자는 국적이나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열흘간 자가격리에 들어갑니다.아프리카 지역 유일한 직항편인 에티오피아 노선도 운행이 중단됩니다.

급작스레 발표된 소식에 '단계적 일상회복' 대책에 맞춰 해외에 나갔다가 입국하려던 사람들은 혼란에 빠졌습니다.

자가격리 의무 기간을 중심으로 해외여행 취소 문의가 쏟아지면서 여행업계도 대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오미크론의 등장에 세계 각국이 국경을 걸어 잠그고 있는 가운데 갑자기 발표된 방역대책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