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코로나 19 급감.. 8월말 23,192명→어제 127명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믿기 어려운 수준 급감에 전세계 전문가들 주목하고 있어
SNS “구충제 ‘아이버맥틴’ 덕분”.. 일각에서는 “사실 아니다” 부인
1.jpg
일본의 코로나 19 상황이 극과 극을 달리고 있다.

존스 홉킨스 대학교 집계에 따르면 일본은 불과 석달 전인 지난 8월 말까지만 하더라도 7일 평균 일일 신규확진자 숫자가 23,192명까지 이르렀는데 지금은 거의 다 사라져 어제(23일) 기준으로 127명까지 줄어들었다.

도쿄도 일일 신규확진자 숫자도 한때 6,000명에 육박했지만 최근에는 거짓말처럼 한자리 숫자로 급격히 감소했다.

이처럼 일본에서 코로나 19가 갑자기 사라지다시피하는 상황이 되자 전세계 수많은 전문가들의 눈과 귀가 일본으로 쏠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일본의 백신 접종률이 높아졌다는 점을 확진자수 감소의 가장 큰 이유로 꼽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어제(11월23일) 기준 일본 백신 접종 완료율은 76.2%로 높은 편이지만 한국의 백신 접종 완료율 79.1%에 비해서는 오히려 낮은 편이어서 백신 접종률이 높다는 것만으로 일본의 상황이 설명되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한국은 일본보다 백신 접종률이 더 높은데도 불구하고 확진자수 4,000명을 넘어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며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이처럼, 백신 접종률만을 가지고 확진자수의 급감 요인이 뚜렷하게 설명되지 못하는 상황인 가운데 구충제 ‘Ivermectin’이 하루 만에 일본에서 코로나를 박멸시켰다는 뉴스가 온라인상에 빠르게 유포되고 있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Ivermectin’의 코로나에 대한 효능이 아직 확실하게 검증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사실상의 가짜 뉴스로 규정하고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하고 있다.

해외 과학전문 매체 ‘IFLScience’는 소셜미디어에 일본이 백신 배포를 포기하고 구충제 ‘Ivermectin’으로 코로나 19 확산에 대응하는데 주력하면서 코로나 감염이 거의 하룻밤 사이에 사라졌다는 주장이 나돌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같은 소식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IFLScience’는 강조했다.

일본이 코로나 19 백신 사용을 중단한 적이 없고 ‘Ivermectin’을 코로나 치료제로 공인하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같은 과학전문 매체의 설명에도 불구하고 이미 온라인 상에서는 미국의 백신 반대론자들과 음모론자들이 일본에서 한달도 안 돼 구충제가 코로나를 물리친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주장하고 반면 미국 정부가 제대로 된 해법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들 미국의 백신 반대론자들과 음모론자들은 현재 상황에 매우 부정적인데 미국 정부가 소위 백신이라고 불리는 것에만 의존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IFLScience’는 일본이 백신 접종을 중단했다는 뉴스부터 애당초 잘못된 것이었다며 잘못된 내용이 계속 전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지난 8월에 일본이 모더나 백신에서 이물질이 발견되자 163만 도스에 달하는 미사용 백신 접종을 전면 보류했고, 이 사실이 마치 일본이 백신 접종을 현재도 하지 않고 있는 것처럼 잘못 전달되고 있고, 사실인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IFLScience’는 지난 8월 도쿄 도립의료협회장인 오자키 하루오 박사가 코로나 19에 대한 구충제의 효능에 대해 한 발언을 잘못 해석한 부분도 있다며 당시 오자키 박사가 구충제에 대해 긍정적인 언급을 하기는 했지만 아직 일본 정부가 이 같은 주장을 받아들인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몇몇 초기 실험에서 구충제의 코로나 치료 가능성은 있었지만 추가적 연구에서 이 약이 코로나에 영향을 준다는 것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고 최근 한 코로나 관련 구충제 연구는 데이터 조작과 윤리적 문제 때문에 철회됐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