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문 대통령, 방일 무산...'정상회담 성과' 이견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앵커]문재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참석과 이를 계기로 추진하던 한일 정상회담이 최종적으로 무산됐습니다.정상회담 성과를 놓고 양국의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리포트]청와대가 국민소통수석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이 무산됐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방일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은 물론, 이를 계기로 한 스가 일본 총리와의 첫 한일정상회담 개최도 이뤄지지 않게 됐습니다.

박 수석은 한일 양국의 협의에서 상당한 이해의 접근이 있었지만, 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하다고 밝혔습니다.또, 그 밖의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방일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습니다.그간 쟁점이 됐던 정상회담의 성과를 두고 양국 정부가 최종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일본 측은 문 대통령이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면 환대한다는 입장을 전했지만, 한국 정부는 정상회담의 성과가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해왔습니다.특히, 과거사 문제나 수출규제 관련해서 일본 측의 진전된 입장이 담긴 정상회담 성과가 쟁점이 됐던 것으로 전해졌는데,양측이 최종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함께 '제반' 상황을 고려했다고도 밝혔는데,4차 대유행을 맞은 한국 코로나 상황과 함께 최근 불거진 일본 공사의 부적절 발언 파문이 고려된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소마 공사는 문 대통령을 상대로 성적인 표현을 써가며 부적절한 발언을 해 문제가 됐는데, 한국 정부는 아이보시 일본 대사를 초치해 항의하고, 응당의 조치를 요구했습니다.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도 유감을 나타냈지만, 소마 공사 경질과 관련해서는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두고 국내에서는 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참석과 한일 정상회담 개최에 부정적인 목소리가 커지기도 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