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LPGA]전인지, 메이저대회 여자 PGA 챔피언십 제패 .. LPGA 통산 4승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jpg
전인지가 미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전인지는 오늘(26일) 메릴랜드 주 베세즈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5개를 적어내 3오버파 75타를 쳤다.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공동 2위 렉시 톰프슨, 이민지를 한 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2018년 10월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이후 3년 8개월 만에 나온 전인지의 LPGA 투어 대회 우승이다.

우승 상금은 135만 달러다.

특히 전인지는 2015년 US여자오픈,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과 이번 대회까지 LPGA 투어 통산 4승 중 메이저대회에서만 3승을 올려 강한 면모를 뽐냈다.
이번 대회 1라운드에서 8언더파를 몰아쳐 2위와 5타 차 단독 선두로 나선 뒤 2라운드에서 6타 차로 달아났던 전인지는 3라운드를 치르며 3타 차 추격을 허용하고 최종 라운드에선 한때 톰프슨에게 선두를 내주기도 했지만 막판 역전극으로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전인지의 우승으로 2020년 US여자오픈의 김아림 이후 이어지던 한국 선수의 LPGA 투어 메이저대회 '연속 무승'은 7개 대회로 마감됐다.

한국 선수들은 이번 시즌 LPGA 투어에서 3월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고진영, 4월 롯데 챔피언십 김효주, 지난달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의 지은희, 그리고 이번 대회 전인지까지 총 4승을 합작했다. 

난코스에 만만치 않은 바람까지 이어진 가운데 3타 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출발한 전인지가 2, 4, 6번 홀 보기를 쏟아내며 고전한 사이 톰프슨이 초반 버디 두 개에 힘입어 단독 선두로 나섰다.
9번 홀에서도 샷이 흔들리며 보기를 써낸 전인지는 전반을 마쳤을 때 두 타 차로 밀렸다.

전인지는 11번 홀에서 까다로운 중거리 퍼트를 떨어뜨려 첫 버디를 적어냈지만 톰프슨도 이 홀에서 버디로 응수하며 두 타 차가 이어졌다.

12번 홀에선 두 선수가 모두 보기를 기록해 격차가 좁아지지 않았다.

톰프슨은 14번 홀에서 짧은 파 퍼트 실수 탓에 한 타 차로 쫓겼지만, 다음 홀 15번 홀 프린지에서 퍼터로 굴린 공이 홀로 빨려 들어가 버디가 되며 반등에 성공해 승기를 잡는 듯했다.

하지만 이후 상황이 급변했다.

톰프슨이 16번 홀 그린 주변 러프에서 시도한 세 번째 샷이 그린을 지나 반대편에 떨어졌고, 이어 퍼터로 친 공은 홀을 한참 지나쳐 결국 한 타를 잃은 것이다.

반면 전인지는 정확한 웨지 샷으로 만든 기회를 놓치지 않고 이날 두 번째 버디를 만들어 내 동타를 이뤘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