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우크라이나 축구선수 2명, 교전·폭격으로 사망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Credit: Twitter @FIFPRO
1.jpg
러시아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 축구계에도 희생자가 나왔다.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는 오늘(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우크라이나 축구 선수 2명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FIFPro는 올해 21살 우크라이나 축구선수 비탈리 사필로와 올해 25살 드미트로 마르티넨코의 가족, 친구, 팀 동료들에게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구단 카르파티 리비프의 유스팀 출신인 사필로는 전차 승무원으로 입대했다가 지난달 25일 수도 키예프 근교에서 러시아군과 교전 중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리비프 구단은 영웅에 대한 기억을 영원히 간직하겠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역 클럽 FC 호스토멜에서 뛰는 아마추어 선수 마르티넨코는 그의 어머니와 함께 키예프 인근 자택에서 러시아군의 폭격에 목숨을 잃었다. 

FIFPro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축구계의 첫 번째 희생이라면서 두 선수의 명복을 빌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