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MLB 커미셔너 "7이닝 더블헤더·연장 승부치기" 규칙 개정 시사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jpg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도입한 일부 규칙을 조만간 개정할 전망이다.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14일(이하 한국시간) 2021시즌 올스타전을 앞두고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7이닝 더블헤더와 연장 승부치기가 미래에도 계속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ESPN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메이저리그는 코로나19가 대확산한 지난해부터 경기 시간 단축을 위해 더블헤더는 7이닝으로 진행하고, 연장전에 들어가면 주자를 2루에 두고 경기를 하는 규칙을 도입했다.

그러나 일부 팬들은 이 두 가지 규칙이 야구의 순수성을 훼손한다며 상당히 비판적인 입장을 보인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는 7이닝 노히트노런 경기가 2차례 발생했지만 공식 기록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또 연장전에서는 주자를 2루에 두고 시작하는 규정 때문에 불펜 투수들은 자신의 책임과 무관하게 블론 세이브나 패전을 떠안기도 한다.

맨프레드 커미셔너는 "시즌을 시작하기 전에는 우리나라의 현재 모습을 예상할 수 없었다"라며 코로나19가 진정되면서 논란이 되는 규칙을 개정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마이너리그와 독립리그 등에서 로봇 심판과 시프트 금지 규정 등 여러 가지 규칙을 실험 중인 메이저리그는 오는 12월 선수노조와의 단체협상에서 다양한 규칙 개정을 논의할 전망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