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

[워싱턴] 20대 청년, 이제는 백발 노인으로… 한국 사랑 여전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news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본국 정부, 시애틀 지역 평화봉사단원 60 초대 롯데호텔에서 만찬 베풀어 

평화봉사단 창립 60주년, 한국에 2천여 파견...보건소, 학교에서 근무

미국의 대표적인 해외 봉사 기관인 평화봉사단(Peace Corps)’ 창립 60주년을 맞았다. 시애틀총영사관은 본국 정부를 대신해 지역에 거주하는 60명의 평화봉사단원들을 초청, 만찬과 함께 공연 무대를 준비해 봉사단원들의 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평화봉사단은 에프 케네디 대통령이 1961 3 1 출범시켰다. 한국에도 1966년부터 1981년까지 260명의 봉사자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전국의 읍면 보건소에서 보건요원으로 근무하며 결핵퇴치를 비롯해 전염병 관리, 보건 개선에 노력을 기울였다. 전국의 중고등학교에 배치돼 영어 교사로 영어를 가르쳤다.

19 이승영 변호사의 사회로 시애틀 롯데호텔에서 열린 만찬에는 한국의 전통, 또는 현대적인 공연과 전시물이 행사 중간 중간 소개됐다.

470f957b9ad5ef8b01d328b8254db60b_1637474834_1397.jpg
 

샛별무용단은 7명의 단원들이 , 12 가야금, 설장구를 화려한 한복을 입고 공연했다. 행사장에는 워싱턴주 미술인협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그림들이 전시되었으며 작가인 크리스틴 최씨가 자신의 작품을 직접 소개하는 시간도 있었다.  규방공예작가인 수잔 김씨는 자신이 만든 자수 , 한지 , 규방칠우와 걸개 등을 전시했으며 조각 상보로 테이블 가운데를 장식했다. 특히 브리티시 콜롬비아 대학의 브루스 풀턴 동양학 교수가  한국의 고전문학인 춘향전, 황진이의 시조, 한우·임재의 시를 선보여 참석자들이 관심을 보였다.

470f957b9ad5ef8b01d328b8254db60b_1637474857_1864.jpg
 

행사를 총괄한 김준식 문화담당영사는 인사말을 통해 지역에 100명의 봉사단원들이 있는데 이번에 60명이 참석했다 말하고 평화봉사단이 한국의 경제적 성장과 민주주의의 발전에 얼마나 공이 있는지 모른다 그들의 헌신에 감사했다. 그는  평화봉사단의 정신을 이어받아 1991 설립된 한국국제협력단(KOICA)’ 소개하기도 했다.

식사 중에는 여러 참석자들이 자신의 한국에서의 경험담을 소개하며 가곡, 가요 한국의 노래를 멋들어지게 불러 박수를 받았다. 많은 평화봉사단원들은 20 초에 한국과 맺은 인연을 각별하게 생각하고 자신이 근무한 지역의 이름과 학교를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었으며 한국인들과 맺은 끈끈한 정도 소중하게 이어가고 있다.

470f957b9ad5ef8b01d328b8254db60b_1637474891_2591.jpg
 

만찬에 초대된 브루스 헤이덕(한국명 한종국)씨는 만찬에 초대해 주어 감사하다 인사하고 한국과 한국인을 기억하고 무척 사랑한다 전했다.

마지막 순서를 맡은 헨리 호치버그씨는 끝인사 대신 자신이 지낸 곳을 담담하게 수필처럼 묘사해 참석자들의 당시의 향수를 불러 일으켰다.

한국에서 활동했던 평화봉사단원들은 2002 ‘한국의 친구들’(Friends of Korea)라는 비영리단체를 결성해 민간 외교사절단으로 나라의 우호협력을 증진하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