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

[워싱턴] 워싱턴주 공무원 89%가 예방 접종 완료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news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많은 워싱턴주 공무원들이 예방 접종을 받고 있어 대량 해고 사태는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재무 관리국의 새로운 데이터에 따르면 10 4 현재 공무원의 89.53% 예방 접종을 완료했다. 이는 9 20일에 접종률 68% 비해 급증한 수치를 보이고 있다. 접종률의 급증은 보고가 지연되기도 했고 마감일이 빠르게 다가오고 있기 때문이다.

공무원이 예방 접종 증명서를 제시하거나 면제 규정에 따른 승인을 받기까지 일주일이 남았다. 공무원들은 10 18일까지 하나를 수행하지 않으면 해고된다.

워싱턴주에서는 수천 명이 면제를 신청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4849명의 공무원이 종교 면제 신청했고 4219명이 승인을 받았다. 그러나 이것이 그들이 계속 일할 있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정부기관은 가능하다면 여전히 공무원 일자리를 위한 대체 수단을 찾아야 한다. 이것은 공무원을 다른 작업으로 재할당하거나 작업 일정을 변경하는 방법을 말한다.

스포켄의 주정부 기관은 예방 접종을 원하지 않는 직원들로 인해 운영 문제에 직면했다. ‘스포켄 재향군인 양로원(Spokane Veterans Home)’에는 106명의 직원이 있으며 73.58%만이 예방 접종을 받았다. 종교 면제를 신청한 사람은 6. 그러나 그들은 모두 조정이 거부되거나 철회되어 재향군인 양로원은 모두 22명의 직원을 잃을 지경에 처했다.

타격을 입을 있는 다른 기관은 에어웨이 하이트(Airway Heights) 교도소. 교도소 교정 부서에는 686명이 근무하고 있고 90.83%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35명이 종교 면제 승인을 받은 가운데 명을 제외하고 모두 대체 근무가 거부되었다.

근무자들은 건강상 문제로 의료 면제 신청했다. 지원한 14 4명은 승인을 받았고 3명은 대체 일자리를 찾았다. 전체적으로 이는 교도소에서 잠재적으로 63명의 근무자를 잃을 있음을 의미한다.

아직 공무원들이 아직 예방접종 카드를 제출하거나 승인된 대체 일자리을 받을 시간이 있기 때문에 모든 수치는 변경될 있다.

제이 인슬리 주지사는 성명에서 주정부가 백신 접종 마감일 이후 시나리오에 대한 비상 계획을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