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

[오리건] 청정지역 오리건, 이제는 옛말일까?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news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환경단체들은 오리건의 대기 오염에 대한 과도한 노출에 대해 경고하고 나섰다.

여러 환경 건강 관련 단체의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포틀랜드 대도시 지역은 2020년에 55 동안 높은 대기 오염으로 고통을 겪었다.

단체들은 대기 오염이 조기 사망, 천식 발작, 기타 건강에 해로운 영향의 위험을 증가시킨다고 말하고 있다.

오리건 환경 연구 정책 센터의 캠페인 책임자인 제시 코차버(Jessie Kochaver)’ 보도 자료에서 “오염된 공기를 하루라도 들이마시는 것만으로도 건강에 위험해 55일은 용납할 없으며 지역 사회에 깨끗한 공기를 제공하기 위해 많은 일을 해야 한다" 경고했다.

2020년에는 산불 연기가 대기 오염의 가장 원인으로 확인되었지만 환경 옹호자들은 모든 형태의 운송 수단도 문제를 가중시킨다고 말한다. 그들은 전기 자동차를 지지하면서도 엄격한 연료 표준을 준수하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Neighbors for Clean Air’ ‘Mary Peveto’ 디젤 기술은 지난 20 동안 크게 향상되었다" 말하면서도 "전기화는 정말 중요한 것으로 우리는 자동차 구동을 전기화해야 한다 언급했다. 그는 또한 오리건에 인접한 미서부에 오리건과 동일한 기준의 환경 규제를 요청해야 한다 말하고 우리 주에서 환경 오염의 원인인 오래된 기술에 대한 사용과 의존을 접근할 없도록 만드는 규정은 지극히 상식적이다"라고 주장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