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

[오리건] 오레곤한인회, 워싱턴카운티서 15만달러 지원받아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news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한인회, 5개월 준비 끝에 10 최종 승인 결정돼

독거노인 무료급식 건강 교육프로그램 개설

문화센터 운영위 설치해 효율화 방안 지원정책 연구


오레곤한인회(회장 김헌수, 이사장 음호영) 워싱턴카운티로부터 연방정부 팬데믹 지원금 15 달러를 지원받게 됐다.

오레곤한인회 코로나 방역지원팀장 김미선 이사는 10 "워싱턴카운티 공중보건담당관으로부터 한인회가 신청한 15 달러의 지원금을 승인받았다는 연락을 받았다" 밝히고 "지원금은 10월부터 내년 6월말까지 한인회 사업운영 자금으로 사용된다" 덧붙였다.

한인회는 올해 2 연방 정부가 각주 정부 카운티에 팬데믹 지원금을 지급한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5개월동안 서류준비와 3차례에 걸친 인터뷰 광범위한 심사를 통과하여 최종 승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레곤한인회는 올해 코로-19 1 지원금 5 달러를 받은데 이어 이번에 2 지원금 최대금액인 15 달러 그랜트 유치에 성공함으로써 한인회 창립이래 새로운 도약과 웅비의 날개를 펼치고 있어 동포들의 뜨거운 성원과 신뢰를 받고 있다.

오레곤한인회는 워싱턴카운티를 포함해 비버튼시와 비버튼경찰서 등과 협력 파트너가 되어 긴밀한 공조 관계를 유지해나가고 있다.

한인회는 연방 정부 팬데믹 지원금을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인들에게 활기와 희망을 심어주고 삶의 질을 향상시켜주는 효율적인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오레곤한인회 김헌수 회장은 "한인회 문화교실을 문화센터로 격상시켜 교양 능력개발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과 건전한 여가 선용 체력증진을 위한 건강 프로그램 문화 강좌 교실을 개설하겠다" 밝히고 효율적인 운영방안을 협의하고 유기적인 지원 체제를 유지하기 위한 운영위원회를 설치하겠다" 말했다.

운영위원회에서는 문화센터 효율화방안 연구와 지원 정책을 수립하게 되며 이사장에 김인자 한인회 사무총장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인회는 독거노인과 연로한 노인들에게 무료 식사를 제공하고 노인들에게 불편하고 어려운 스마트폰과 컴퓨터 기초교육을 포함해 각계 각층의 전문가를 초청해 의학, 법률, 경제, 유언장작성, 메디케어 다양한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문화센터에서는 음악축제와 교민 노래자랑 생활의 활기를 북돋아줄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한편 오레곤 한인회는 동포사회의 뜻을 모아 한인회관 이전 검토작업에 들어가 오레곤 한국재단(OKF)측과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정부기관에 건물 토지 무상공급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공=오레곤 한인회]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