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워싱턴 재입성한 트럼프, 극우 행사서 '부정선거' 또 주장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jpg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해 1월 퇴임한 뒤 처음으로 어제(26일) 워싱턴DC에 입성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지지자를 중심으로 결성된 극우 성향 싱크탱크 '아메리카 퍼스트' 정책연구소가 연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트럼프는 이 자리에서도 자신이 패배한 지난 대통령 선거가 부정이었다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 선거는 재앙이었고, 우리나라의 수치라면서 실제로는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아니라 자신이 승리한 선거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대선을 한 번 더 해야 할 수도 있다며우리는 우리나라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연설했다.

또 2024년 미국 대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그는 그들은 어떤 형태로든 여러분에게 해를 끼치려 하지만, 그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건 나를 망가뜨림으로써 더는 자신이 미국을 위해 업무에 복귀하지 못 하게 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 일은 생기지 않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중은 트럼프의 재선 성공을 기원하는 구호인4년 더를 연호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이미 정치 행보를 활발하게 재개했다. 

단 워싱턴행은 하지 않은 채 외곽을 돌며 자신이 지지하는 공화당 후보들을 지원하는 연설에 집중해 왔다.

지난해 1월 6일 초유의 의사당 난입 사태 당시 각종 추문과 복잡하게 얽힌 트럼프 전 대통령은 현재 검찰 고발을 포함해 정치적 위기에 봉착한 상태다.

사태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위험을 알면서도 수수방관하거나 부추기는 언행을 했다는 사실이 최근 의회 하원 청문회에서 공개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측근들을 중심으로 중간선거 이후로 예정했던 2024년 대선 출마 선언 시기를 여름쯤으로 당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전언이 나온다.

각종 여론조사 상 공화당 내부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지지는 약화하는 흐름이다.

21일 공개된 로이터와 입소스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공화당 지지층의 40%가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어느 정도 의회 폭동의 책임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청문회 이전 33%에 비해 7%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출마에 반대하는 응답도 전체의 3분의 1에 달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