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격앙된 尹 "경찰인사 유출, 국기문란"...들끓는 경찰, 김창룡 청장 거취 '촉각'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앵커>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의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에 대해 '중대한 국기 문란'이라고 강하게 질책했습니다.현 경찰 지도부에 대한 불신을 감추지 않은 건데, 문재인 정부에서 초고속 승진한 김창룡 경찰청장에 대한 압박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리포트>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사건을 '국기문란'으로 규정하고 질타한 윤 대통령.사실상 경찰청장을 향해 용퇴하라는 메시지를 던진 거란 해석이 나왔습니다.김창룡 경찰청장은 참여정부 시절, 당시 문재인 시민사회수석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고 문재인 정부에서도 초고속 승진한 인물입니다.

퇴근길에 취재진과 만난 김 청장은 "입장을 밝히는 게 적절하지 않다, "청장의 역할과 업무를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청장은 '경찰이 자체 추천 인사를 결재도 안 받고 발표했다'는 윤 대통령의 비판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습니다.'행안부에서 보내준 명단을 관례에 따라 공개하는 과정에서 의사소통 착오가 있었다'는 기존 설명을 고수한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 내부 분위기도 심상치 않습니다.내부망에는 이번 인사 번복 사건을 두고 "경찰청장의 추천권을 무력화하고 길들이기를 시도한 것"이라고 성토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행안부의 경찰 통제안에 반발하는 경찰관들의 집회도 계속되고 있는데 처음으로 총경급 인사가 참여했습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이 경찰을 직접 비판하고 나선 만큼, 이번 사태와 관련한 진상조사나 감찰이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이런 가운데 김창룡 경찰청장은 이틀 연속 이상민 행안부 장관에게 면담을 요청했지만, 행안부는 "숨고르기가 필요하다"며 사실상 거절했습니다.

최근 경찰 조직 반발의 핵심인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에 대해 윤 대통령은 검찰도 검찰국이 있다는 말로 일축했습니다.지난해 검·경 수사권 조정과 올해 이른바 검수완박 법안으로 경찰 비대화 문제가 제기된 상황에서, 확대된 권한을 통제해야 한다는 게 윤석열 정부의 기본 인식으로 보입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