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건희 해명이 발단된 '논문' 논란..."기본도 못 갖춰"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앵커]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 논문이 표절과 수준 미달 논란에 휩싸였습니다.여권은 기본조차 갖추지 못했다며 맹공에 나선 가운데 윤석열 전 총장은 학술적 판단이 있을 거라며 논쟁을 피해갔습니다.

[리포트]윤석열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가 지난 2007년 제출한 박사 학위 논문.이 논문을 표절 검사 프로그램으로 검증해봤더니 한 절의 75% 가까이가 다른 논문과 일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같은 해 학술지에 제출했던 논문의 영문 제목 일부는 한글 단어를 그대로 음차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이를 두고 수준 미달 논문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논란의 발단은 김 씨가 이른바 '쥴리' 논란을 해명하겠다고 나선 인터뷰였습니다.당시 김 씨는 "석사, 박사 학위를 받고 사업도 하느라 '쥴리'를 할 시간이 없다"고 항변했는데, 정작 김 씨의 박사학위와 '부실 논문'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른 겁니다.

학위를 수여한 국민대 역시 자체 진상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여권 주자들의 공세도 하나, 둘 시작됐습니다.

이에 대해 윤석열 전 총장은 학술적 판단의 문제라며 구체적 대응을 피해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윤 전 총장의 '후쿠시마 오염수' 발언을 두고도 여권의 맹공이 이어졌습니다.이재명 경기지사는 윤 전 총장의 발언이 일본 극우세력의 주장과 다르지 않다며 공개적인 입장 표명을 요구했는데,윤 전 총장은 지난해 강경화 당시 외교부 장관이 "방류 결정은 일본의 주권 사항"이라고 답한 걸 지적한 것이었다며 다소 군색한 변명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윤 전 총장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본격적인 검증이 시작된 가운데 벌써부터 자체 대응이 미진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