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지지율 40%인 文과 척지면 대선 진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철희 수석 여권 내홍 수습 발언 주목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사진>이 “지지율 40%인 문재인 대통령과 척져서는 누구도 다음 대선을 이길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수석은 6일 오후(한국시간) JTBC 유튜브 채널 ‘신예리의 밤샘토크’에 출연해 차기 대선을 앞두고 여당이 대통령과 거리를 두려 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역대 대통령 가운데 그 누구도 임기 5년 차에 40% 지지율을 갖고 있지 않았다”며 “(문 대통령 주변에) 요만큼의 측근 비리도 없다. 여야를 대할 때 자신감 있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이 수석의 이같은 주장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대깨문’ 발언으로 여권이 내홍에 휩싸인 가운데 나와 주목받고 있다. 송 대표는 5일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대깨문'이라고 떠드는 사람들이 ‘누가 (대통령 후보가) 되면 차라리 야당 하겠다’고 안일하게 생각하는 순간 문 대통령을 지킬 수 없다”며 “당내에서 ‘누가 되면 절대 안 된다, 차라리 야당 찍는다’는 마음을 갖는 극단적 지지자는 소수”라고 말한 바 있다.


대깨문은 ‘XXX가 깨져도 문재인 대통령’의 줄임말로 문 대통령의 강성 지지자를 비하하는 의미로 쓰인다. 여권에서 금기시되던 용어가 등장하자 파장이 커졌고 송 대표는 “하나가 되자는 취지”라고 수습했다. 그러나 친문 강경 세력들의 반발은 계속됐다.


앞서 이 수석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는 “(정치권에서) 자꾸 대통령을 끌어들이거나 대통령과 관련된 이런저런 얘기를 하면서 정치적 이익을 도모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했다.


이어 “청와대에서도 선거나 정치에 선을 긋고 민생에 집중할 테니 정치권도 도와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다만 송 대표 발언에 대해서는 “제가 언급하는 순간 또 다른 논란이 생길 것”이라며 언급을 삼갔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