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75세 고령인데 도주 우려? 尹장모 구속 납득 안돼”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소신발언을 이어와 ‘미스터 쓴소리’로 불리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가 법정구속된 것에 대해 “75세의 고령인데,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하는 게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검사 출신인 조 의원은 6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저로서는 납득이 되지 않는 구속”이라며 “(공범들은) 다 집행유예를 받았다”라고 했다.


조 의원은 “대선 중에 윤석열 장모가 도주했다고 치면, 기자들이 계속 ‘장모님 어디 계십니까’ 물을 것 아닌가. 이게 선거운동이 되겠나”라며 “도망을 가고 싶어도 못 갈 것인데, 도주 우려가 있다고 구속이 됐다”고 했다.


사회자가 ‘현직 검찰총장으로 있었을 때와 차이가 나는 것 아니냐’라고 묻자 조 의원은 “그게 그렇게까지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며 “믿고 싶지는 않지만, (윤 전 총장이) 사법농단 사건을 너무 와일드하게 수사해서, 그 감정이 (사법부에) 좀 남아 있을 수는 있다”고 했다.


조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측근으로 꼽히는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검사장)의 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사건 무마 의혹과 관련해서는 “이상하게 유야무야되고 사건이 덮였다. 매끄럽지 못하다”며 “제대로 파헤쳐지면 문제가 될 가능성이 꽤 있다고 본다”고 했다.


조 의원은 “법조인 출신 정치인들이 항상 범하는 우가 ‘나는 법적으로 깨끗하다’는 생각인데, 그게 서초동에서는 통하는 얘기이지만 선거에서는 중요하지 않다”며 “장모가 석방되거나 무죄를 받더라도, 마음 한구석에 찜찜함이 있다. 그런 것까지 확실히 사과하고 어떻게 단절할지를 국민에게 납득시키는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고 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