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유권자연대 컨퍼런스 워싱턴 DC에서 개최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news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워싱턴주 회원 학생 10 참석해 

미주한인사회의 정치력 신장과 한미공조강화가 목표

cdf629f27e3e38aeebf910dc7882a78c_1659385443_6215.jpg
 

미주최대규모의 한인 유권자 네트워크인 미주한인유권자연대’(Korean American Grassroots Conference, KAGC) 7 27일부터 29일까지 23 일정으로 워싱턴 DC 미국 국회의사당 건물 옆에 위치한 하얏트 레전시 워싱턴 캐피털 호텔에서 미주 전국 컨퍼런스 개최했다.

이번 전국 컨퍼런스는 미국 주류 정치에 관심이 있는 고등학교 학생들과 대학생들 60여명을 포함 미국 여러 지역에서 참가한 KAGC 회원들 100여명이 참가했다.

워싱턴주에서는 시애틀 대학 강쥴리 교수를 중심으로 KAGC 회원들과 학생들 10명이 행사에 참석했고 시애틀 한인회와 민주평통 시애틀 협의회 박미라 기획팀장과 윤수정 홍보편집 팀장이 함께 했다.

이들과 함께 USC 2학년에 재학중인 ,웨스턴 대학 4학년 세라피나 , 시애틀 청소년 위원회 의장인 11학년 강한나 , 노스크릭 하이스쿨 11학년 윤죠셉 학생이 참석했다.

그리고 특히 이번 행사에는 워싱턴주 32선거구 6 신디류 주하원의원과 한인 1.5세로 워싱턴주 시택 시의원으로2015년에 선출돼 활발하게 활동중인 피터 시의원, 2022 지역 선거에서 40 한인 2세로 머킬티오 시의원으로 당선된 제이슨 시의원과 미국 입양아 협회워싱턴 대표로 메건 분씨가 참석했다.

미주한인유권자연대는 미주 최대규모의 한인 유권자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고 풀뿌리 단계에서 적극적인 시민 참여를 통해 미주한인사회 전체의 정치력 신장과 한미공조의 강화를 목표 하는 비정파, 비영리 단체다. 단체는 연방의회를 대상으로 한인사회의 권익옹호를 위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가장 대표적인 단체로 알려져 있다.

27일부터 열린 컨퍼런스는 풀뿌리 활동 지역사회 조직에 대한 교육과 전국 한인 커뮤니티 리더 학생들과 네트워킹을 구성해 시민권에 대한 입양자 권리, 보다 표적화된 지원을 제공함으로써 소기업에서 탄력성 증대, 포괄적인 이민 개혁 지원 문서화되지 않은 이민 청소년 보호, 미국 의회 직원의 다양성 촉진, 공공 정보 공유에서 소수 언어 지원 이민자 지원 확대에 맞추어졌다.

둘째 오전에는 미국 의회에 직접 찾아가 면담을 요청해 각자가 속한 주의원실에 들러 면담을 가지고 의견을 직접 전달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현재 미정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계 미국인 정치인들과 패널 토론을 통해 학생들의 궁금증을 풀어주는 시간을 가지며 많은 한국계 학생들의 미국정치 참여 동기를 부여하고 학생들의 인턴쉽 참여를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KAGC컨퍼런스의 하이라이트인 둘째 만찬에는 로버트 메넨데스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위원장의 축사에 이어 마크 타카노 민주당 의원, 주 민주당의원, 크리스 스미스 공화당의원, 앤디 민주당의원 등이 참석해 KAGC 그동안의 적극적인 풀뿌리 정치 운동 참여를 격려하며 축하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윤수정 기자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