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애팔래치아 고원지대 폭우 쏟아져..캔터키주 홍수로 15명 숨져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jpg
애팔래치아 고원지대에 폭우가 쏟아지고 강이 범람하면서 켄터키주에서 홍수로 최소 15명이 숨졌다.

앤디 버시어 켄터키 주지사는 오늘(29일) 홍수로 15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버시어 주지사는 어제 저녁 트위터를 통해이번 폭우로 최소 8명의 주민이 사망했다고 밝혔는데 밤 사이 사망자가 15명으로 늘어난 것이다. 

어제(28일) AP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홍수로 켄터키주 동부 지역 주택가가 침수돼 구조대원들이 헬리콥터와 보트를 이용해 건물 지붕 등에 고립된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또 버시어 주지사는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버시어 주지사는 주민들의 재산 피해가 불어나고 있다며 주 정부가 수재민들을 돕기 위한 모금 사이트를 개설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부 켄터키 외에 버지니아 서부, 웨스트버지니아 남부 지역에서는 갑자기 쏟아진 폭우로 산사태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지역에서는 지난 며칠 새 천둥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렸다.

연방 기상청은 이들 지역에 더 많은 비가 내려 29일까지 강이 범람할 수 있으며, 웨스트버지니아 동부에도 돌발 호우가 쏟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틀 전인 26일에는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에 100여 년 만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주택가가 물에 잠기고 많은 이재민이 발생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