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밀레니얼 세대, 친구와 주택 공동구매 늘어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집값 급등에 비용 분담


미국에서 집값 급등으로 친구와 비용을 분담해 주택을 공동으로 구매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늘고 있다. 


11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밀레니얼 세대(1981∼1996년생)가 최대 주택구매 연령 집단이 된 2014년 이래 주택이나 콘도를 공동으로 구매하는 경우가 크게 증가했다.


부동산 분석회사 아톰 데이터 솔루션에 따르면 성(姓)이 다른 이들이 주택을 공동으로 취득한 사례가 2014년에서 2021년 사이 771% 급증했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의 자료를 보면 지난해 2분기 주택 구매 가운데 미혼 커플의 공동 구매 비중이 11%, 주로 룸메이트인 '기타'가 3%로, 전년 동기의 9%, 2%보다 각각 커졌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원격근로가 확산하면서 좀 더 공간 여유가 있는 주택에서 살고 싶은 욕구가 커졌으나, 집값 상승에 따른 비용 부담으로 이런 공동 구매가 늘었다고 전문가들은 풀이했다.

저널은 여기에 늦게 결혼하고 애를 낳는 밀레니얼 세대의 문화적 특성도 한몫했다고 전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