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보잉 제작 에어포스원서 데킬라 빈병 2개 발견..경위 조사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jpg
보잉이 제작 중인 대통령 전용 공군기 에어포스원에서빈 술병들이 발견돼 당국이 경위 조사에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어제(18일) 익명의 소식통을 바탕으로보잉은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서 제작 중인 신형 에어포스원 2대 가운데 1대에서최근 내용물이 비어있는 소형 데킬라 병 2개가 발견돼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빈 병들이 비행기 안 어디에서 발견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최근 몇 년 동안 보잉은 상업·군용 항공기 연료탱크 등에서누더기 천 등과 같은 이물질이 발견되는 문제를 일으켰다.

그러나 이번에는 대통령 전용기에서 술병이 발견됐다는 점에서다른 이물질 사고보다 더욱 심각한 문제로 여겨지고 있다.
이에 대해 보잉 대변인은 이번 사고는 인적 문제라며,품질과 제조 작업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제작 중인 새 에어포스원은 747-8기종을 대대적으로 개조한 것이다.

또 이 작업에 참여하는 직원들은 보안 허가를 받아야 한다.

당국은 "보잉은 이번 프로그램이엄격한 품질관리 요구사항을 충족하도록 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보잉은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39억 달러 규모의 새 에어포스원 2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특히 보잉 측은 제조 시설 어느 곳에도 알코올 반입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