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원자재가 급등에 건설사들 '당황'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원자재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건설사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AP


"공사수주 거의 도박"


미국의 건설 공사수주가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예측 가능성이 떨어지면서 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월스트리트 저널(WSJ)에 따르면 건설사들은 원자재 가격 불확실성으로 공사 입찰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공사를 수주하더라도 예기치 못한 추가 비용 발생으로 손실을 볼 수 있는 상황에 놓여있다.


이와 관련해 주로 관급공사를 해온 캘리포니아주 건설사 '하퍼 컨스트럭션'의 제프 하퍼 사장은 입찰 당시의 예상을 넘는 원자재 비용을 적잖이 지출해왔다면서 "거의 도박"이라고 최근 상황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입찰 때 경쟁사보다 낮은 가격을 써내 공사를 낙찰 받는 데 성공하더라도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손실을 볼 수 있는 상황에 몰릴 수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과거에는 공사 입찰 제안 시점부터 공사 착공까지 수개월이 걸리는 상황을 감안해 원자재 공급업체가 최소 60~90일간 가격 변동을 보장해줬지만, 최근에는 이 기간이 1~2주로 줄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철, 구리, 목재, PVC 등 각종 원자재가 최근 가격이 오른 가운데 코일강판의 현물가는 올해 들어 80% 이상 급등했다.


건설업체뿐 아니라 입찰 방식으로 일감을 얻는 제조업체들도 비슷한 어려움에 처해 있다고 저널은 전했다. 의료용 및 우주용 부품 제조업체인 캘리포니아주 '아큐-스위스(Accu-Swiss)'는 지난 수개월간 강철, 알루미늄, 황동 등의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서 비용 증가로 창업 21년 만에 처음으로 손실을 봤다고 밝혔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