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

'불법입국자 추방' 폐지 앞두고…트럼프 측근, 강력대응 주문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jpg
연방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명분으로 도입했던 불법이민자 추방정책이 오는 5월 종료를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관료들이 텍사스주에 강력 대응을 주문했다.
트럼프 행정부 시절 관료들은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에게 육로 국경을 넘은 이민자들을 상대로 국경 '침입'을 선포하고, 주 방위군에 이들을 돌려보낼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하라고 압박했다.

이는 공화당 소속 애벗 주지사가 오늘 (6일) 텍사스로 오는 이민자들을 막기 위해 '전례 없는 조치'를 발표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나왔다.

조 바이든 현 행정부는 질병통제예방센터 CDC의 보건법 조항을 근거로 육로국경을 무단으로 넘은 이민자들을 즉시 추방할 수 있게 한 이른바 '42호'(Title 42) 규제를 시행하다 오는 5월 23일 종료를 앞두고 있다.
텍사스주에서 국경 단속은 연방정부 소관이었고, 지금까지 주방위군을 동원한 주지사는 없었다.

보수 성향의 싱크탱크 '미국 재건센터'의 켄 쿠시넬리는 '자주국방 조항'에 따라 국가는 즉각적인 위험이나 침략으로부터 자신을 스스로 방어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민 강경론자인 쿠시넬리는 트럼프 행정부 시절 국토안보부 관료를 지냈다.

애벗 주지사가 이러한 제안을 받아들일지는 불분명하다. 

국경순찰대 관료들은 42호 규제가 종료되면 하루 1만8천명이 입국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주에 입국한 이민자는 하루 7천100명이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