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

비인간적 격리에 45만달러 보상금 검토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트럼프 시절 불법 입국 단속 후유증


 

바이든 정부가 부모와 어린 자녀들을 격리시킨 조치에 대한 합의금 명목으로 불법 입국자 가정에 1인당 45만달러의 금전 보상을 계획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지난달 29일 보도했다.


신문은 트럼프 집권 시기인 2017년~2018년 사이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밀입국하다가 국경순찰대에 적발돼 격리 수용된 케이스 중 부모 1명과 미성년 자녀 1명으로 이뤄진 경우에 대해 보상이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케이스는 약 5500건 정도로 추산되는데, 바이든 정부에서는 올 3월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이들에 대한 보상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


한편 뉴욕타임스는 또다른 정부 관계자의 말을 빌어 “보상금에 대한 고려가 있지만 실제 금액은 보도된 45만달러보다 훨씬 낮은 액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시민단체는 격리된 불법입국자 가족을 대신해 소송을 진행 중인데, 이들의 요구액은 가족당 340만달러에 달한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