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코인베이스, "스테이블코인 관련 투자자 속여" 집단소송 당해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jpg
스테이블 코인이 가상화폐 시장을 뒤흔드는 가운데 미국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스테이블 코인이 안정적인 것처럼 투자자들을 오도했다는 혐의로 집단소송에 직면하게 됐다.
어제(12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코인베이스와 스테이블 코인 'GYEN'의 발행사 '지엠오-제트닷컴 트러스트'(GMO-Z.com Trust)는 해당 코인의 안정성에 대해 투자자들을 오도해 수백만달러 규모의 손실을 야기했다는 혐의로 피소됐다.

GYEN은 가치가 일본 엔화에 고정됐다고 알려진 가상화폐다.

투자자들은 북가주 연방지방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GYEN이 2021년 11월 코인베이스에 상장됐을 때 실제로는 엔화 가치와 연동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투자자들이 엔화 가치와 같다는 선전을 믿고 주문을 했으나, 그들이 사들인 GYEN은 엔화보다 7배나 비쌌고 이후 갑작스럽게 하루 사이 80%나 급락해 엔화 가치 밑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GYEN의 가치가 하락하자 코인베이스는 이 가상화폐의 매매를 정지했다. 하지만 이는 투자자들이 해당 자산을 팔 능력을 제한함으로써 피해를 더 키웠다며 그 결과 GYEN 구매자들은 전체적으로 수백만달러에 달하는 큰 피해를 봤다고 투자자들은 주장했다.

투자자들은 자신들이 GYEN 구매자들을 대표한다며 규모를 특정하지 않은 피해배상을 법원에 청구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