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연방정부, 바이낸스 내부자 거래·시장조작 여부 조사 중

작성자 정보

  • 작성자 seattlemast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상품선물거래위원회 수사관 참여



연방정부가 세계 최대규모 가상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를 상대로 내부자 거래, 시장조작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들에 따르면, 당국은 바이낸스나 그 직원이 고객을 이용해 부당 이익을 취했는지를 살펴보고 있다.


조사에는 연방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소속 수사관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이들은 최근 몇주간 증인이 될만한 이들에게 연락을 취해왔다고 한 소식통은 밝혔다. 바이낸스는 중국계 캐나다인인 자오창펑이 2017년 설립해 세계 최대규모로 키운 가상화폐 거래소이다.


바이낸스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본사는 정책상 내부자 거래를 절대 허용하지 않고, 고객이나 가상화폐 산업을 해칠 수 있는 위법행위를 막기위한 엄격한 윤리지침을 준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방법무부와 국세청(IRS) 역시 바이낸스를 상대로 돈세탁, 탈세 등과 연루됐다는 혐의로 수사를 진행중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News